본문 바로가기
望草亭/南道別曲

나 혼자서 지내기...땅콩 수확

by 南道 2021. 9. 12.

예기치 않은 일로 유건이 할머니가 병원에 입원하여 나 혼자서 지내고 있습니다.

일주일 정도 지나서 조금은 익숙해졌지만 아내가 없는 집안은 너무도 허전합니다.

 

우리 부부는 1978년 1월에 결혼하여 어느덧 44년이 지났습니다.

칠순의 나이가 되도록 우리 부부는 늘 함께 의지하며 살아왔습니다.

 

입원한 이후 매일 병원으로 가서 유건이 할머니를 보지만 마음은 편치 않습니다.

유건이 할머니는 나의 식사를 걱정하지만 나는 혼자서 식사하는데 문제가 없습니다.

유건이 할머니와 함께 식사를 하지 못하는 게 아쉽지만 지금은 어쩔 수 없습니다.

 

우리 집 상황과는 별도로 땅콩을 수확할 시기가 되었네요.

새벽 일찍 아침 식사를 하고 06시 30분경 작업을 시작하였습니다.

 

약 3시간 만에 작업을 완료하였습니다.

 

집으로 운반하여 물로 깨끗하게 씻어서 말립니다.

작업을 마치고 병원으로 유건이 할머니를 보러 갑니다.

추석 명절이 다가오는데 금년에는 병원에서 보내야 할 것 같습니다.

치료를 잘 하고 건강한 몸으로 다시 집으로 돌아오기를 소망합니다.

댓글1